파우치 소장 “코로나19 회복 후 재감염 가능성 낮아”

[사진=BlackJack3D/gettyimagesbank]
코로나19에 한 번 걸렸던 사람이 또 다시 이에 걸릴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보인다는 전문가의 의견이 나왔다. 하지만 모든 사람들에게 해당하는 이야기는 아니다.

미국 국립 알레르기·감염병 연구소(NIAID) 앤서니 파우치 소장은 8일(현지시간) 미국의학협회지(JAMA)와의 인터뷰에서 “일반적으로 감염병에 걸리고 나면 일정 기간 안에 바이러스로부터 우리 몸을 보호할 수 있는 항체를 형성하게 된다”며 “2~3월에 감염됐다가 회복된다면 다음 9~10월에는 면역력이 형성돼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코로바이러스의 확산 속도가 그 어느 때보다 빨랐던 이유는 이 바이러스가 ‘신종’이기 때문이다. 면역 시스템이 이에 대비할 수 있는 항체를 형성하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미다.

일반적으로 특정 질환의 회복 과정에서 항체가 형성되면 동일한 질환에 또 다시 감염되지 않는다. 수두에 한 번 걸린 사람이 또 다시 이에 걸리지 않거나 백신을 맞은 사람이 몸을 보호할 수 있는 힘을 형성하는 이유다.

하지만 일반감기나 독감처럼 돌연변이가 잦은 바이러스의 경우에는 항체를 형성해도 변종으로부터 몸을 보호하지 못한다. 파우치 소장은 코로나바이러스 역시 그럴 가능성은 있지만, 그 가능성이 크게 높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까지 확인된 바로는 코로나바이러스(SARS-CoV-2)가 감기나 독감처럼 돌연변이가 급격하게 일어나고 있지는 않은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부 과학자들은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을 누구나 가질 수 있는 건 아니라는 입장이다. 앞선 연구들에 의하면 코로나19로부터 회복한 환자들 중 일부는 코로나바이러스를 상쇄시킬만한 충분한 항체를 형성하지 못했다. 중국 연구에서는 환자 130명 중 10명이 항체를 제대로 갖지 못했다. 즉 이들은 재감염의 우려가 있다는 의미다.

이는 백신을 만드는데 있어서도 매우 중요한 정보다.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던 사람들 중 항체를 제대로 형성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존재한다는 의미는 백신으로 면역력을 획득하지 못하는 사람들도 존재할 것이란 의미이기 때문이다. 백신 개발자들이 이러한 환자 케이스들을 충분히 고려한 상태에서 연구를 진행해야 하는 이유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