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개학 2주 만에 휴교

[사진=skynesher/gettyimagebank]
코로나 19 방역의 모범 국가로 꼽혔던 싱가포르에 비상이 걸렸다. 5일 하루 신규 확진자가 코로나 19 사태 시작후 최대 규모인 120명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싱가포르 보건당국은 3월 중순까지 신규 확진자를 하루 20명 이내로 관리하며 다른 나라의 부러움을 샀다. 그러나 3월 하순 지역 사회 감염이 늘며 30~70명대를 기록하더니 급기야 이날 세 자리수로 치솟아, 누적 확진자는 1,309명을 기록했다.

이에 앞서 3일 싱가포르는 심상치 않은 증가세가 2차 유행으로 이어지는 것을 저지하기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 등 방역 조치를 더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당국이 발표한 강화된 방역 조치 중 하나가 오는 8일부터 휴교하는 것. 지난달 23일 개학한 학교와 대학을 2주 남짓 만에 다시 닫는 셈이다.

지난달 26일 한국의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각급 학교 개학과 관련, “최근 개학을 한 싱가포르 같은 사례를 유의해서 볼 필요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따라서 이번 싱가포르의 조치에 따라 한국의 보건 당국은 ‘등교 개학’ 여부에 더욱 신중한 자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싱가포르의 듀크 NUS 의대 감염 질병 프로그램 부책임자인 우이 응 옹 교수는 “3월 중순 1주일의 방학 동안 많은 싱가포르인이 아이들과 해외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감염돼도 증상이 좀처럼 드러나지 않는 아이들이 귀국하면서 지역 사회 전파를 가속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싱가포르는 그밖에 보건, 운송, 식품, 금융 등 필수 사업장을 제외한 직장을 닫으며, 식당에서도 배달 및 테이크아웃만 허용하고 매장 내 식사는 금지하는 등 강화된 방역 조치를 오는 7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시행한다.

한편 5일 발생한 신규 확진자 120명 중 84명은 외국인 노동자 기숙사 두 곳에서 발생한 집단 감염이다. 그러나 싱가포르는 이미 지난달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 상황이기에 이번 집단 감염은 외부에서 전파된 것이 아닌, 지역 사회 감염에 속한다.

로런스 웡 싱가포르 국가개발부 장관도 이번 집단 감염과 관련, “외국인 노동자가 코로나 19의 위험 요인이 아니라는 점은 명확하다”고 강조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