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신을 편안하게…차 한 잔의 건강 효과

[사진=Adnene Sanchez/gettyimagesbank]

차에는 향은 물론, 건강에 좋은 성분이 가득하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즐겨 찾는다. 코로나19 사태를 맞은 요즘, 차 한 잔으로 심신의 건강을 다지는 건 어떨까. 이와 관련해 ‘리얼심플닷컴’이 소개한 많이 마시는 차 4가지의 건강 효과에 대해 알아본다.

1. 녹차

녹차는 미묘한 향을 지녔다. 한 컵에 25mg(커피는 한 잔에 50~100㎎)의 카페인이 있다. 녹차에는 카테킨이라는 항산화제가 풍부하다.

카테킨은 암에서부터 심장 질환까지 물리치는 효력을 가진 EGCG(에피갈로카테킨 갈레이트)의 일종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에 따르면, 매일 녹차를 한 잔 마시면 심혈관 질환 위험을 10%까지 낮출 수 있다.

2. 홍차

홍차는 세계 차 소비량의 75%를 차지하고 있어, 가장 흔하고 많이 마신다. 홍차는 약간 쓴 맛인데, 카페인이 한 컵에 약 40mg 들어있다.

홍차에는 항산화 성분이 많이 들어있다. 항산화제들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역할을 한다. 하루에 3잔 이상 마시는 사람은 뇌졸중의 위험이 21%나 낮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3. 허브 차

허브 차는 보통 말린 과일, 꽃, 향초를 섞은 것을 말한다. 향초 성분에는 카페인이 없다. 전통적인 차에 비해 허브 차의 혼합 관련 연구는 아직 적다.

그러나 한 연구에 따르면, 매일 히비스커스차를 3잔 마시면 고혈압인 경우 혈압을 낮출 수 있다고 한다. 또 캐모마일차는 잠을 자게 해주고, 페퍼민트차는 뱃속을 편안하게 해준다.

4. 우롱차

홍차와 비슷하지만, 홍차보다 더 짧은 시간에 발효시킨 것이어서 더욱 풍부한 맛을 지니고 있다. 한 컵에 약 30mg의 카페인이 들어있다. 우롱차는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우롱차는 지방세포에 축적되어 중성지방을 분해하는 효소를 활성화시킨다. 한 연구에서 우롱차를 마시는 여성은 물만 마시는 사람들보다 2시간 동안 칼로리를 더 태운 것으로 나타났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