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코로나19 대응 국가비상사태 선포

[사진=zygotehasnobrain/gettyimagesbank]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UPI통신 등 주요 매체들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의 미국 내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국가비상사태를 선언했다.

국가비상사태 선포로 500억 달러(약 60조9000억원)의 재난구호기금을 연방 정부와 주 정부가 코로나19 대책에 쓸 수 있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안에 민간 연구소가 500만명 분의 진단 키트를 제공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에너지 시장을 지원하기 위한 전략비축유 대량 매입과 연방 학자금 대출이자 상환 유예도 함께 언급했다. 이와 함께 자동차에 탄 채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는 한국식 선별 진료소와 유사한 ‘드라이브스루’ 검사 방식을 도입할 의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사람들 사이의 감염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까지 미국 내에서는 사망자 41명을 포함해 코로나19 확진자가 2000여명에 육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