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로 고립감 느껴…심리학회 무료상담 실시

[사진=fizkes/gettyimagesbank]
두 달 가까이 이어지는 코로나19 사태로 우울감과 불안감 등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마음 돌봄’이 필요한 사람은 한국심리학회의 무료 심리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한국심리학회 코로나19 특별대책위원회와 함께 심리적 방역 차원의 전문 심리 상담을 지난 9일부터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1339콜센터로 하루 10여 건의 심리상담 민원이 이어지면서, 한국심리학회는 전문가 약 230명이 하루 8명씩(상담전화 2개 회선) 전문적인 심리 상담을 제공하는데 힘을 보태기로 했다고 밝혔다. 평일과 주말 모두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무료전화(070-5067-2619, 070-5067-2819)’로 심리 상담을 받을 수 있다.

한국심리학회 코로나19 특별대책위원회 육성필 위원장은 “학회 공인의 심리상담 전공교수 및 1급 심리 상담전문가 230여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지원하기로 했다”며 “하루 약 48건 정도의 상담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나, 이후 심리 상담량이 증가할 경우 회선증대를 통한 2차, 3차 지속적인 심리 상담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많은 국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으로 주변인과 관계가 단절돼 고립감, 소외감, 사회적 단절감 등 심리적 불편을 겪고 있다”며 “이를 해소하기 위해 심리적 방역 캠페인으로 ‘1-3 Hello; 어떻게 지내’를 실시 중”이라고 말했다. 이 캠페인은 하루 3명에게 메신저, 영상통화 등 안부전하기, 건강한 일상 SNS 올리기 등으로 사회적 단절감을 해소하자는 취지로 진행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질병관리본부도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과 함께 서로에 대한 배려와 응원, 가족 살피기 등 ‘마음 가까이두기’ 캠페인도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보건복지부 ‘코로나19 통합심리지원단’도 코로나19로 인한 스트레스 등 정신건강 관리를 위한 전문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확진자 및 가족은 국가트라우마센터(02-2204-0001~2) 또는 영남권트라우마센터 (055-270-2777), 격리자 및 일반인은 정신건강복지센터(1577-0199)에서 상담받을 수 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