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성모병원 오늘 진료 재개..선별-안심진료소 운영

[사진=은평성모병원 출입구에서 키오스크 문진을 실시하고 있다.]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이 오늘(9일)부터 서울 서북권 대표 거점 병원으로서 진료를 다시 시작한다. 외래, 입원, 수술, 검사 정상화 준비를 모두 마쳤으며 환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겠다는 목표다.

병원은 기존 예약 환자 및 응급환자를 중심으로 진료를 시작하며 단계적으로 외래 진료를 확대해갈 예정이다. 기존 예약 환자들이 병원을 다시 찾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전화와 문자로 일정을 안내하고, 대면진료가 불필요한 환자는 주치의별 전화 진료 및 처방을 병행한다.

은평성모병원 출입 동선은 병원 본관 1층 정문으로 단일화했다. 모든 내원객을 대상으로 출입구에 설치된 키오스크를 통해 문진을 실시하며 동시에 DUR을 활용한 발병지역 방문력, 해외여행력을 스크리닝해 출입증을 발급한다. 출입증 발급을 받지 못한 내원객은 별도의 안내를 받거나 ‘선별진료소’로 이동해 진료 및 검사 후 출입이 가능하다.

선별진료소외에 소아청소년 환자와 호흡기 환자를 전담 진료하는 ‘안심진료소’를 설치, 일반 환자들과 분리된 공간에서의 진료도 시행한다.

입원치료가 필요한 경우 환자와 보호자 모두 입원 전 PCR 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며, 보호자가 필요 없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클린존으로 꾸려진 병동은 당분간 2인 1실 사용 정책을 유지하고, 최신 시설을 갖춘 음압격리병상은 호흡기질환 유증상자를 관리하는데 적극 활용된다.

한편 은평성모병원 교직원은 코로나19 PCR 검사를 통해 전원 음성 결과를 받았다. 의료진을 비롯한 교직원 감염관리 정책도 강화했다. 교직원들은 매일 2회씩 발열 및 호흡기 증상을 확인해 보고하고 정기적으로 감염관리 교육을 이수해야 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