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보건부, “코로나19 집에서 회복하라”

[사진=Lisa-Blue/gettyimagesbank]

영국 보건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중 가벼운 증상을 보이는 비교적 젊거나 기저질환이 없는 사람들은 더 이상 모두 병원에 입원시키지 않겠다는 방침을 세웠다고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영국 보건부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 모두를 병원으로 보내지는 않을 것”이라며 “심각하게 아프지 않거나 평소 건강했던 젊은 사람들은 집에서 회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7일(현지시간) 현재 영국의 코로나19 확진자 116명 중 적어도 45명은 이미 자신의 집에 머물면서 병이 낫기를 기다리라는 지시를 받았다. 새로운 방침이 정해질 때가지 확진자들은 고향에서 수백 킬로미터 떨어진 전국의 5개 지역 중 한 곳에 있는 전문병원으로 이송돼야 했다.

보건 관계자들은 “코로나19 확진자라도 가벼운 증상을 보이는 사람들은 집에서 회복하는 것이 전적으로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최고 의료 책임자인 크리스 휘티 교수는 “증상이 경미한 경우 더 이상 입원시키지 않을 것”이라며 “대신 다른 사람들에게 전파를 시킬 위험이 적은 곳에 있도록 요청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휘티 교수는 “회복하는 동안 확진자들은 매일 보건 당국으로부터 전화를 받을 것이고 만약 그들이 아프기 시작하고 의사의 도움이 필요하다면 요청할 수 있는 긴급 전화번호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확진자들이 경미한 증상을 보인다면 임상적으로 안전하게 스스로 고립시킬 수 있다고 생각하는 상황으로 옮겨 갔다”며 “확진자들이 자신의 집에서 그리고 도움을 받아 스스로 고립시킬 수 있다면 실제로 더 안전할 뿐만 아니라 더 즐거울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