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화종 교수,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장에 선임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신임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이하 AI신약개발지원센터) 센터장에 강원대 컴퓨터공학과 김화종 교수가 선임됐다고 2일 밝혔다.

협회는 지난해 3월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AI신약개발지원센터를 공동 설립한 바 있다. 신약개발 과정에 AI를 접목해 연구 효율성을 높이고 산업계를 지원하기 위한 목적이다.

빅데이터-산업 융합 분야의 전문가인 김 센터장은 강원대병원에서 전자의무기록(EMR) 구축과 최적화를 총괄했고, 현재 한국과학기술원(KAIST) 겸직교수를 맡고 있다. AI신약개발지원센터에서는 비상근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안전부, 방송통신위원회 등에서는 정책자문을 해왔고, 최근에는 LG전자, 한국전력공사, LS그룹, 두산, KB금융 등의 AI 도입과 기존 사업의 디지털 전환에 필요한 데이터사이언티스트 양성에 앞장서고 있다.

AI신약개발지원센터는 신임 센터장 영입을 계기로 디지털 기술 융합과 데이터 중개를 통해 제약바이오기업의 신약개발 지원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향후 한국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재단(가칭)을 설립, 보건의료 데이터를 폭넓게 활용하고 산업계의 신약개발 역량을 강화키로 했다.

김 센터장은 “신약개발은 생물학, 화학, 의학, 약학, 컴퓨터과학, 경영학을 조화롭게 융합해야 하는 매우 어려운 분야이지만 AI를 접목하면 전체의 흐름을 크게 바꿀 수 있는 혁신이 가능하다”며 “국가의 새로운 미래 먹거리인 제약바이오산업에서 새로운 기술혁신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성공모델을 만들어보겠다”고 밝혔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