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45일 아기 코로나19 최연소 확진

[사진=4X-image/gettyimagesbank]

생후 45일된 신생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내 최연소 사례다. 아기 아버지(36)는 지난달 27일 이미 확진 판정을 받았다.

1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경북 경산에서 부모와 거주 중인 생후 45일 남아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아기 엄마(30)도 함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아는 경북 의성군 친할머니 집에서 부모와 함께 거주하며 아버지에게 2차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2020년 1월 15일생인 아이는 지난달 22일부터 엄마와 산후조리를 위해 친할머니 집에서 지냈다.

아이 아버지가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의성군에서 함께 거주했던 가족 8명 모두 검사한 결과 아이와 아이 어머니가 추가 확진됐다. 나머지 5명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의성보건소와 의료진은 엄마의 건강 상태가 나쁘지 않고 아이가 어려 병원에 입원하면 오히려 감염 위험이 높다고 판단해 모자를 경산 자택으로 이송해 격리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