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우한 수산물시장 발원지 아냐”

[사진=Enes Evren/gettyimagesban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첫 확진자가 중국 우한의 수산물시장과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UPI 통신이 28일 보도했다.

대만 방송사 EBC와 자유시보를 인용한 이 보도에 따르면, 코로나19 첫 환자는 발원지로 지목된 우한의 화난수산물도매시장을 방문한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코로나19가 우한의 수산물시장에서 시작된 게 아니라는 것이다.

EBC와 자유시보에 따르면, 중국 보건당국도 첫 확진자인 천 모씨가 화난수산물시장을 방문한 적이 없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천 모씨는 중국 우한시 우창구에 거주하고 있는데 수산물시장을 방문한 적이 없으며,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고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중국 소셜미디어 등에는 코로나19 첫 환자로 알려진 사람이 수산물시장에서 바이러스에 접촉한 뒤 병에 걸린 것이 아니라는 소문이 떠돌았다.

코로나바이러스가 우한바이러스연구소와 연관이 있다는 소문도 있었는데 연구소 측이 이를 부인한 바 있다.

중국 보건당국은 그동안 코로나19 발원지가 화난수산물시장이며, 박쥐 등에서 비롯된 바이러스가 시장에서 팔린 다른 야생동물을 매개로 사람에게 전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