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이탈리아에서도 급등세

[사진=espiegle/gettyimagesban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한국에 이어 이탈리아에서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고 ‘폭스뉴스’가 24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이탈리아에서 코로나19로 인한 3번째 사망자가 발생한 가운데, 확진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탈리아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최소한 152명에 달한다며 베니스에서 열릴 예정이던 카니발 행사를 모두 취소시켰다. 이탈리아의 코로나 확진자는 거의 모두 북부 지역에 집중돼 있다.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는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코로나19의 영향권에 있는 북부 10여개 마을에 대한 이동 제한 조치를 내렸다. 콘테 총리는 감염자가 밀집한 북부 지역 학교와 상점이 문을 닫은 가운데 “특별 허가 없이는 거점으로 간주되는 지역에 출입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이탈리아의 코로나19 첫 확진자는 2월 초 로마로 신혼여행을 온 중국인 부부였다. 이탈리아 보건 관계자는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인 부부 이후 중국을 여행하고 돌아온 북부 지역에 거주하는 38세의 남성이 의심 환자로 분류돼 검사를 했으나 음성으로 나왔다”며 “현재 코로나를 처음 전파시킨 환자를 찾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울리오 갈레라 롬바르디아 주 보건 책임자도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염성이 매우 강하고, 상당히 치명적이지만 아직 유행 단계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두 번째 사망자가 발생한 롬바르디아 주 당국은 정부 발표 이전부터 1만5000여명에 달하는 주민들에게 자택에 머물면서 이동을 최소화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북부 지역 여러 교구의 주교들은 미사를 드릴 때 쓰는 성수대를 비우고, 성찬식 제병을 성직자가 신도들의 입에 직접 넣어주지 말며, 신도끼리 악수하지 말 것 등의 지시사항을 내렸다.

또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 A 경기도 취소됐다. 콘테 총리는 이날 이동 제한 조치에 더해 베네토 주와 롬바르디아 주에서 23일 열리는 모든 스포츠 경기를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한편 이란에서는 23일 코로나19로 인한 8번째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란에서는 지난 19일 코로나 감염자가 처음 확인된 이후 사망자가 증가해 나흘 만에 중국을 제외하고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나라가 됐다.

이란 보건부는 사망자를 포함한 코로나19 확진자가 23일 현재 전날보다 15명 늘어난 43명이라고 집계했다. 또 785명이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검사 중이라고 발표했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