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심각한 후유증 남길 가능성은?

[사진=magicmine/gettyimagesbank]
코로나19(COVID-19)로부터 회복돼도 심각한 후유증이 남는다는 얘기가 사람들의 입을 오르내리면서 공포감이 확산되고 있다. 폐섬유화가 진행될 수 있다는 것인데, 실제로 그 가능성은 얼마나 될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공식적으로 감지되기 시작한 지 아직 두 달이 채 못 됐다. 그동안 확진을 받았다가 완치된 환자도 있고, 중증 폐렴으로 진행되거나 사망한 환자도 발생했다.

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김우주 교수에 의하면 코로나19 환자를 CT 촬영해보면 전형적인 바이러스 폐렴 소견을 보인다. ‘간유리 음영’ 병변이 확인되고 흉통이 나타나는 특징을 보인다는 것.

하지만 아직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이 장기화되지 않았기 때문에 환자들에게 폐섬유화가 진행될지의 여부는 판단하기 어렵다.

폐섬유화증은 폐가 섬유화돼 작아지고 이로 인해 숨이 차는 증상이 나타나는 질환인데, 자가면역이나 미세먼지 등 원인을 알기 어려운 폐섬유화증 환자들이 기존에 존재한다. 하지만 코로나19 환자가 회복 과정에서 폐섬유화가 일어날 지는 좀 더 경과를 지켜봐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폐렴을 심하게 앓지 않는다면 인체의 복구 시스템 덕분에 몇 달 안에 폐기능이 정상적으로 복구된다. 단 위중한 환자는 폐 양쪽에 출혈, 울혈 등이 있을 때 폐안의 꽈리가 많이 망가지게 되는데, 이때 원상 복구가 어려워지고 유착이 되면서 섬유화가 발생할 수 있다.

아직 후유증 여부를 판단하긴 이르지만 사스 때의 상황을 견주어봤을 때, 환자가 많이 늘어나고 중증 환자 수가 증가하면 일부에서는 폐섬유화증이 후유증으로 남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 추론일 것이란 게 김우주 교수의 설명이다. 단 사스는 치명률이 10%에 이르지만, 코로나19는 2% 수준이며, 특히 국내는 선진화된 의료 시스템 덕분에 그보다 낮은 치명률을 보인다는 점에서 폐섬유화증이 후유증으로 나타날 환자는 실제로 많지 않을 것으로 추정된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