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프가이일수록 자살 위험 높다 (연구)

[사진=sorbetto/gettyimagesbank]
“진짜 남자는 울지 않는다”는 말을 신봉하는 젊은 남성은 자살 위험률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남성이 여성보다 인생을 스스로 마감하는 사례가 많다는 사실은 익히 잘 알려진 사실이다. 미국에서는 남성 자살률이 여성보다 3.5배 높고, 국내에서도 2.5배의 차이가 벌어진다.

미국 포드햄대학교 사회복지학과 연구팀은 남성의 자살률이 높다는 통계 결과가 성별에 대한 전통적 규범의 영향을 받는 건 아닌지 의문을 제기했다. 남자다워야 한다는 남성성에 대한 요구가 자살률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를 이끈 다니엘 콜멘 교수는 자신의 감정을 숨기고, 도움이 필요할 때 선뜻 요청하지 못하며, 공격적이고 강인해야 한다는 등의 ‘남자다운 남자’에 대한 기대감이 자살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1995년 청소년이었던 2만 700여 명의 건강 연구 데이터를 추적해 2014년 이들 중 22명이 자살했다는 점을 확인했다. 이 중 21명은 남성이었다.

그리고 전통적인 남성성에 높은 가치 점수를 매긴 남성들이 그렇지 않은 남성들보다 자살률이 2.4배 높았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들은 학창 시절 심각한 싸움에 휘말렸거나 가출한 경험이 보다 많았다. 자살한 가족이 있을 확률 역시 더 높았다. 연구팀은 이러한 모든 요인들이 자살 위험률을 높인다고 설명했다.

또 일이나 대인관계에 문제가 생겼을 때 도움을 요청하는 등 건강한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비율이 낮은 것도 원인으로 꼽힌다고 분석했다.

여성이기 때문에 겪는 불편이나 불평등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높은데, 사실은 남성 역시도 성별에 대한 엄격한 구분으로 많은 어려움과 속박에 얽매인다는 점을 보여준 연구다.

이번 연구는 미국의사협회 정신의학저널(JAMA Psychiatry) 12일자 온라인 판에 발표됐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