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망률, 7, 80대 노인 환자 최고

[사진=chombosan/gettyimageban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사망률이 80대 이상 노인 환자에게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중국 질병통제예방센터(CCDC) 연구팀이 코로나19 환자 7만2000여명의 자료를 토대로 한 연구 결과, 코로나19가 고령의 환자와 암이나 심장질환이 있는 사람에게 더 치명적인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팀에 따르면, 80대 이상 노인 환자의 사망률은 14.8%였다. 70대는 8%, 60대는 3.6%, 50대는 1.5%였다. 신생아에게서 2건의 감염 사례가 있었지만 9살까지 어린이 환자에게서 사망자는 없었다.

19일 현재 코로나19는 전 세계적으로 7만3000여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이중 1900여명이 사망했다. 코로나19는 처음에는 발열, 기침, 인후통, 근육통 등 일반 감기나 독감과 비슷한 증상이 나타나지만 진행되면 폐렴과 같은 심각한 폐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다.

CCDC 연구팀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의 80.9%는 가벼운 증상만을 보였고, 13.8%는 심각한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명적인 증상은 4.7%에 불과했다.

다른 감염병과 비교했을 때 코로나19의 사망률은 2.3%로 낮은 편이다.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는 10%,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는 사망률이 최고 34%에 이르렀다.

최근 발발한 감염병 중 가장 치명적으로 꼽히는 것은 에볼라 바이러스였다. 코로나바이러스가 아닌 괴질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한 에볼라는 환자의 거의 절반이 사망했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