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 변기 커버, 병균 막을 수 있나?

[사진=beyhanyazar/gettyimagebank]
요즘 공중 화장실 중에는 일회용 변기 커버가 비치된 곳이 많다. 그렇지 않은 경우 사람들은 엉덩이를 대지 않기 위해 기를 쓴다. 변기에 앉는 대신 엉거주춤 서서 일을 보거나, 휴지를 잔뜩 풀어 변기 커버처럼 깔기도 한다.

변기에 엉덩이가 닿으면 정말로 온갖 세균에 바이러스가 옮겨 붙는 걸까? 그런 재앙을 막으려면 변기 커버가 답인 걸까?

전문가들의 견해로는, 그렇지 않다.

기본적으로 박테리아와 바이러스는 너무나 작기 때문에, 흡습성 종이로 만들어진 변기 커버는 그에 대한 방패가 되지 못하다. 그러나 걱정할 일은 아니다.

‘유에스에이 투데이’는 공중 보건 연구원 켈리 레이놀즈’의 말을 인용해 접촉 부위에 크게 상처가 있는 사람이라면 모를까, 변기에 맨살이 닿았다고 해서 병에 걸릴 염려는 거의 없다고 보도했다.

감염을 막기 위해 중요한 것은 오히려 물을 틀기 전에 변기 뚜껑을 덮는 일이다. 변을 보고 물을 틀면,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사방으로 물방울이 튀기 마련이다. 위험은 거기 섞여 공기 중으로 흩어지는 세균과 바이러스에 있다는 것.

대변 찌꺼기가 화장실 벽이며 바닥에 내려앉는 일이 없도록, 그리고 우리들 눈코입으로 들어가는 일이 없도록, 반드시 뚜껑을 덮은 다음 물을 내리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 손씻기가 남았다. 비누를 골고루 묻혀 손톱 밑, 손가락 사이, 손등까지 적어도 30초 이상 손을 씻어야 한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세균아님

    세균때문에 그러는게 아닌데
    책만보고 자격증 딴 전문가들의 문제는 항상 핵심은 무시하고 자신들이
    배운 티를 내고 싶어 하는게 문제라고 생각 드는데!
    실제 변기에 앉기 싫어 하는 이유는 찝찝해서 그러는거 아닌가!
    용변후 화장실 나오면서 손 씻지 않는 사람이 정말 많은데
    손은 안 씻어도 몸은 깨긋이 자주 씻는 사람 비율이 얼마나 될까 의문이드는군
    자주 씻지도 않는 사람들과 엉덩이를 비빈 다고 생각하면 그분이 더럽지 않나!
    남이 먹던걸 먹고싶지 않는 이유는 세균 때문에 그런게 아니지
    남이 먹던거나 상위에 흘리고 떨어진거 주워 먹어도 세균이 전혀 없다고 한다고해도
    먹고 싶은 사람은 없을걸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