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지난해 매출 1조 3697억…전년비 2.6%↑

GC녹십자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매출이 전년보다 2.6% 증가한 1조 3697억 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2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403억 원으로 전년 대비 19.7% 줄었고, 당기순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GC녹십자의 주력인 혈액제제와 백신, 소비자헬스케어 사업 부문 등 내수에서 고른 매출 성장세가 이어진 결과다. 지난해 GC녹십자의 국내 매출은 전년 대비 3% 늘어났다. 부문별로 보면 혈액제제 사업의 매출 규모가 2.2% 증가했고, 백신과 소비자헬스케어 사업 부문은 각각 15%, 23% 성장하며 전체 외형 성장을 이끌었다.

특히 독감백신의 경우 내수와 수출 모두 견조한 실적을 내며 33.5%의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다만, 수두백신 수출 이연과 외부 도입 상품의 유통 중단으로 인해 수출과 전문의약품 부문은 매출 공백이 발생했다.

전반적인 수익성 변동이 컸던 이유는 연구개발비 등 판매관리비가 전년 대비 12.3% 증가했고, 영업 외 항목에서 금융 자산 평가손실 등 일회성 비용이 발생하며 연간 순이익에 영향을 미쳤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연결 대상 계열사도 외형 성장이 이어졌다. GC녹십자엠에스는 현장진단(POCT), 혈액투석액 사업분야의 성장으로 지난해 매출이 전년에 비해 9% 오른 941억 원을 기록했다. GC녹십자웰빙은 주사제와 건강기능식품 사업 성장을 통해 전년 대비 24.2% 상승한 669억 원을 기록했고, 같은 기간 연구개발비용은 24% 늘려 투자를 이어갔다. GC녹십자랩셀은 지난해 전년 대비 14.4% 늘어난 579억 원을 기록했고, 연구개발비는 58.1% 늘려 미래 투자 확대 기조를 이어갔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