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온난화가 역병을 부르는 이유

[사진=Tomwang112/gettyimagebank]
점점 더워지는 날씨는 인간의 면역 체계를 약하게 한다.

인체는 병원성 바이러스가 침투했을 때 체온을 올려 대응한다. 높은 온도는 바이러스가 생존하기 힘든 상황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구 온난화로 기온이 높아지면 병원균은 높은 온도에 적응하는 방식으로 진화한다. 존스 홉킨스 의대에서 면역학을 연구하는 아르투로 카사데볼 교수는 “날씨가 점점 더워지는 과정에서 자연선택이 발생하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더운 날씨에서 살아남은 병원균은 인체에 침투했을 때 더 잘 버틸 수 있다. 이 말은 인간 면역체계의 효율성이 점점 떨어진다는 의미다.

미국 주간지 ‘타임’에 따르면 지난 수십 년간 과학자들이 지구 온난화의 위험을 경고해왔지만, 인류는 불편한 진실을 외면했다.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 2위인 미국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파리기후협약에서 지난해 탈퇴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지구 온난화는 “허튼소리”라는 말을 공공연히 했다.

지구 온난화로 북극 영구동토가 녹아 수백만 년간 얼음에 갇혀있던 미지의 병원균이 전 세계로 퍼진다면? 열대지방에만 서식하던 독한 모기가 온대지방으로 영역을 넓힌다면?

이 칼럼을 쓴 저스틴 워랜드는 “이런 질문은 우리가 예상은 하지만 아직 대응책을 마련하지 못한 것들(known unknowns)이고, 과학자들이 답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인류가 감히 짐작조차 할 수 없는 문제들(unknown unknowns)이 분명 존재할 것이라는 생각을 하면 모골이 송연하다”고 글을 맺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12

    동의못함.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