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국내 24번째 확진자 발생…아산 격리된 우한 교민

[사진=chombosan/gettyimageban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확진자가 1명 추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국내 확진자는 현재까지 총 24명이다.

7일 행정안전부 정부합동지원단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께 충남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생활하던 우한 교민 1명이 확진자로 판정돼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이번 확진자는 지난달 31일 귀국한 28세 남성으로, 지난 2일 아산 임시생활시설에서 나온 우한 교민 확진자(13번 환자)의 직장 동료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추가 확진된 교민은 시설에 입소한 이후에는 1인실에서 격리 생활을 해와 전염 가능성이 크지 않을 것”이라며 “다만 같은 버스로 이동한 교민들에 대해서는 추가 검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날 충북 진천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도 의심 증상을 보이는 교민 1명이 발생해 검사를 실시했으나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