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걱정과 오해 5

[사진=luplupme/gettyimagesban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확진자가 31일 기준 11명까지 늘면서 감염병 확산에 대한 위기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우려와 오해들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중국 내 감염자는 10만 명 이상이다?= 31일 기준 중국 내 확진자는 총 9692명이고, 사망자는 213명이다. 이는 2003년 사스 환자 8098명을 넘어선 수준이다. 하지만 10만 명 이상이라는 정보는 근거가 없다. 바이러스 감염이 자연 치유되는 등의 이유로 병원을 찾지 않는 사례들도 있을 수 있으나 이에 대한 수치는 집계된 바 없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사율은 15% 이상이다?= 신종 코로나이러스의 치명률에 대한 정확한 통계는 아직 없다. 현재까지 사망 환자는 모두 중국 내에서 발생했는데, 중국 내 사망 통계를 보면 치명률은 2.2%로 확인된다. 또, 치명률은 유행 정도와 그 나라의 의료 수준 등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 우한시에서 입국한 사람 아니면 검사를 못 받는다?= 최근 중국을 다녀온 후 발열,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사례정의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받게 된다. 현재 민간 의료기관에서 사용 가능한 상용화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법이 없어, 질병관리본부와 18개 시·도 보건환경연구원에서만 신고된 환자들을 중심으로 검사가 진행 중이다.

검사 대상은 △중국 후베이성(우한시 포함)을 다녀온 후 14일 이내에 발열 또는 호흡기증상(기침 또는 인후통 등)이 나타난 자 △확진 환자의 증상발생 기간 중 확진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후 14일 이내에 발열 또는 호흡기증상(기침, 인후통 등)이 나타난 자 △중국을 방문한 후 14일 이내에 폐렴이 나타난 자 등이다.

◆ 중국에서 택배를 받으면 감염 위험이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감염자의 비말이 호흡기나 점막을 통해 들어가야 감염이 가능하다. 택배 상자를 포장하는 과정에서 바이러스가 든 비말이 유입됐다 해도 중국에서부터 제조 및 운송되는 과정에 상당한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바이러스가 생존할 가능성은 극히 낮다.

◆ 확진환자가 다녀간 병원이나 식당은 소독하면 안전하다?= 확진환자가 다녀간 기관에 대해서는 보건소가 메르스 대응에 준해 환경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소독이 완료된 기관은 안전하게 이용 가능하다.

일반 국민들은 손 씻기를 철저히 하고, 기침 예절을 준수하는 등 일상생활에서 감염병 예방수칙을 꼭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의료기관에서 실시하고 있는 면회객 제한 등 감염관리 조치에도 적극 협조해야 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가짜뉴스라고요?

    3번째인가 4번째 확진자는 우한이 아니라 상하이 에서 왔다고
    검사 거절당하지 않았었나요?
    가짜뉴스라더니 진짜뉴스 아닌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