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39(질병관리본부 상담) 응대 지연 해소되나

[사진=rolfbodmer/gettyimagesban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문의를 위한 1339(질병관리본부 감염병 전문콜센터)  상담 인력이 대폭 확대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문의 급증에 따른 1339 상담 지연을 해소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문의를 위해 1339에 연락해도 상담이 지연되어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우선 29일부터 1339 상담인력을 27명(기존 상담인력 19명,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 등 파견 8명)에서 19명을 새로 투입해 40여 명으로 늘렸다.

아울러 보건복지상담센터(28명), 국민건강보험공단 콜센터(100명)를 활용(전화회선 연결)하는 등 전체 상담 인력을 170여 명으로 대폭 확대한다.

사고수습본부는 “2월 중순까지 1339 상담인력을 단계적으로 150명 새롭게 배치 추진하는 등 전체 상담인력을 320여 명 수준까지 확대해 상담문의에 국민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근본적으로 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각 지방자치단체별 콜센터(지역국번+120) 및 보건소 등에도 주요 질의답변(FAQ)을 공유해 지역별로도 상담이 가능하도록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