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스가 갱년기 늦춘다(연구)

[사진=Victor_69/gettyimagebank]
섹스를 덜하면 갱년기가 빨리 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폐경을 미루고 싶은 중년 여성이라면 자주 섹스를 하거나 또는 파트너와 애무를 주고받는 것이 좋다는 뜻이다.

영국 컬리지 런던 대학교 연구진은 42~52세 여성 2,936명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수집을 시작한 1996~97년 당시, 여성들의 평균 나이는 45세. 78%가 연애 중이거나 결혼한 상태였으며, 68%는 파트너와 살고 있었다.

10년의 추적 관찰 기간 동안 여성들의 45%, 즉 1,324명이 폐경했다. 평균 나이 52세였다.

연구진은 여성들에게 섹스와 관련한 질문을 던졌다. 지난 6개월 간 섹스를 한 적 있는지, 가졌다면 빈도는 어느 정도였는지 등이었다. 연구진은 파트너와의 접촉이나 애무 또는 마스터베이션의 정도에 대해서도 설문을 진행했다.

그 결과 매주 섹스를 하는 여성들은 몇 달씩 성관계를 하지 않는 여성들에 비해 갱년기를 맞이할 위험이 28% 낮았다. 파트너와의 접촉이나 애무, 그리고 마스터베이션도 마찬가지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저자 중 한 사람인 인류학 교수 루스 메이스는 섹스와 폐경의 이런 관계에 대해 “섹스를 하지 않으면, 즉 임신할 확률이 떨어지면 여성의 몸은 배란에 투자하지 않기로 결정을 내리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Sexual frequency is associated with age of natural menopause: results from the Study of Women’s Health Across the Nation)는 로열 소사이어티 오픈 사이언스(Royal Society Open Science) 저널에 실리고 UPI 통신, 영국 ‘가디언’ 등이 보도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