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식용곤충 ‘아메리카왕저거리 유충’, 단백질-불포화지방산 풍부

식용 곤충인 ‘아메리카왕거저리 유충’의 탈지 분말이 새로운 식품원료로 인정받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농촌진흥청은 16일 아메리카왕거저리 유충이 ‘새로운 식품원료 인정 제도’에 따라 앞으로 먹거리로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새로운 식품원료 인정 제도는 국내에서 식품으로 섭취되지 않았던 원료의 안전성 등을 평가해, 새로운 식품원료로 인정받게 되면 식품공전 등재 전까지 한시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하는 제도다.

현재까지 식용 가능한 곤충은 메뚜기, 백강잠, 식용누에(유충, 번데기), 갈색거저리(유충), 흰점박이꽃무지(유충), 장수풍뎅이(유충), 쌍별귀뚜라미(성충), 아메리카왕거저리(유충) 등 총 8종이다.

이번에 인정을 받은 아메리카왕거저리 유충의 탈지 분말은 농촌진흥청이 식품원료의 특성, 영양성, 독성 평가 등 최적의 제조조건 확립 등을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식약처가 그 결과의 안전성을 심사하면서 인정받게 됐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곤충을 ‘작은 가축’으로 평가했듯, 곤충은 미래 식량자원으로서 효용이 크다. 딱정벌레목 거저리과인 아메리카왕거저리 유충은 그 크기가 커서 ‘슈퍼 밀웜(super mealworm)’으로도 불리며 단백질과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하다. 식품원료로서의 가치가 높은 만큼 과자·선식 등 다양한 식품원료로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