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바깥운동이 몸에 좋은 이유

사진=Shutterstock

대체로 맑고 춥다. 아침은 어제보다 2도 더 낮고 낮은 어제보다 1~2도 더 높아서 일교차 크다. 아침 최저 영하11도~0도, 낮 최고 1~8도. 경기 동북부와 강원 내륙 및 산지에서는 ‘한파 특보’가 발효 중. 미세먼지는 세종 충북 광주 전북 부산 대구는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 보이겠고 나머지는 ‘좋음’ 또는 ‘보통’ 예상된다.

오늘의 건강=미세먼지 농도 봐가며 바깥 운동하기에 나쁘지 않은 날씨. 추위에서는 백색지방세포가 더 잘 분해되기 때문에 몸무게를 줄이기에 좋다.

가급적 일어나자마자 운동을 가지 말고 집안에서 따뜻한 물을 마신 뒤 준비운동이나 스트레칭을 충분히 하고 나서도록 한다. 이른 새벽은 추위 때문에 혈관 질환의 위험이 높기도 하지만, 미세먼지도 가장 많이 쌓이는 때여서,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

운동장이나 둔치에 도착해서도 여름, 가을에 비해 스트레칭을 2배 정도 한다고 생각하고 실행하도록 한다.

겨울에는 귀를 덮을 수 있는 모자를 쓰고, 옷은 얇은 옷을 여러 벌 입고 땀이 많이 나면 벗는 것이 체온 관리에 적합하다.

운동 후에도 마무리운동을 통해서 관절과 근육을 충분히 풀어주고 끝내고 따뜻한 물 또는 차를 마시면 좋겠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