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복 입으면 좋은, 뜻밖의 이유들

사진=Shutterstock

기온 뚝 떨어져 춥고 일교차도 크다. 아침 최저 영하8도~영상1도, 낮 최고 3~11도. 미세먼지는 서울, 경기, 영서지방, 충북, 대구는 ‘나쁨,’ 나머지는 ‘보통’으로 예상된다.

올 겨울은 예년에 비해서 푹하다지만, 그래도 겨울은 겨울. 수은주가 떨어지면 뇌의 온도조절중추가 우선돼 인체가 체온조절에 주력한다. 몸이 따뜻하지 못하면,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다른 장기와 조직의 기능은 떨어지기 마련. 속이 더부룩하거나 몸이 아프기 십상이다. 따라서 겨울에는 ‘만서불여따뜻.’

오늘 같은 날에는 내복을 입는 것이 좋다. 내복은 체감 온도를 3도 이상 올린다. 요즘에는 얇고도 발열 또는 보온 기능이 뛰어난 내복이 많다. 감촉도 조아서 겨울철 까슬까슬한 옷감의 겉옷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효과도 있다. 요즘 내복은 패션미도 뛰어난데, 특히 정장을 입는 남성들, 와이셔츠 안으로 굵은 러닝 셔츠 테두리 보이는 것보다 내복 입는 것이 패션에 어울린다.

온 국민이 내복을 입으면 난방비가 20% 절감되니, 환경을 생각한다면 내복을 입는 것이 좋겠다. 옛날에는 첫 월급을 타면 부모님께 내복을 선물했는데, 내복은 곧 사랑이었고 보은이었다. 내복은 몸과 마음을 함께 따뜻하게 해준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