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먹은 ‘남성’에 날아오는 비보 4

[사진=klenger/gettyimagebank]
노화로 인한 신체 변화는 개인차가 있을 뿐 누구나 겪는 일이며, 되돌이킬 수 없는 비가역적인 변화다.

미국 ‘멘스 헬스’가 나이를 먹으면서 남성의 성기에 생기는 변화에 대해 비뇨기과 전문의 브라이언 스타익스너 박사의 의견을 들었다.

♦︎ 이완 = 노화로 근육량이 줄면서 음낭이 점점 늘어진다. 심하면 좌변기에 앉았을 때 음낭이 물에 닿는 경우도 있다. 고령화가 진행되면서 늘어진 음낭을 잡아당기는 음낭 축소술을 받는 남성도 늘고 있다.

♦︎ 수축 = 수영장 풀에서 나왔을 때 나타나는 ‘쪼그라드는’ 현상과 비슷하지만, 노화로 인한 변화는 일시적이지 않다. 한때 건강했던 세포들이 비탄력적인 섬유질로 대체되면서 ‘남성’은 젊은 시절보다 작아진다. 더불어 비대해지는 뱃살은 부정적 시각 효과를 부추긴다. 스타익스너 박사는 “체중을 10kg 감량할 때마다, 뱃살에 파묻혔던 부분이 약 1cm가량씩 드러나 더 커 보인다”고 말했다.

♦︎ 굴절 = 음경만곡증은 백색막 내에 생긴 섬유화 결절 때문에 발생하는데, 노화와 함께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다. 스타익스너 박사는 “60대 이상 고령 환자 가운데는 ‘물음표’를 연상케 하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다행히 주사로 약물을 주입하거나 간단한 외과적 수술로 치료할 수 있다.

♦︎ 불능 = 발기 불능은 흔히 성기에 생기는 심장질환에 비유된다. 예방법이 심장병과 비슷하기 때문이다. 건강한 식단을 유지하고 운동을 해야 한다. 스타익스너 박사는 “90세가 넘은 노인 중에도 왕성한 발기력을 유지하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