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에도 중풍이?…경추척수증 증상, 대처법

[사진=Christian Horz/shutterstock]

경추(목뼈) 척수증은 중추신경의 일부분인 척수가 압박을 받아 나타나는 증상이다. 척수는 목(경추)과 등(흉추), 허리(요추) 일부에 존재하는데, 이곳에서 척수 신경이 눌리면서 발병한다.

대표적인 척수증 증상은 손과 발 기능이 떨어지게 되는 것이다. 마치 중풍이 생겼을 때 마비가 오는 것처럼 손이 둔해지고, 걸음걸이가 불안정해진다.

대부분의 환자는 마비가 오면 뇌에 이상이 생겨 뇌경색 또는 뇌졸중 같은 뇌혈관에 문제가 생긴 줄 알지만, 경추 협착증이 원인인 경우도 많다. 척수증이 생기는 원인은 나이가 들면서 관절이나 인대가 커지고 불필요한 뼈가 자라서 척추관을 누르면서 발생하기도 한다.

발병 초기에는 목과 어깨 부위에 통증이 발생하고 팔을 움직이는데 어려움을 느낀다. 목 디스크 초기 증상과 매우 비슷해 경추 척수증 환자들이 목 디스크가 발병한 것으로 오인하는 경우가 있다.

따라서 집에서 옷을 입는데 작은 단추를 채우는 것이 예전 같지 않고 어렵게 느껴지거나, 똑바로 걷기 힘들거나, 손을 완전히 폈다 쥐는 동작을 빠르게 할 수 없거나, 속도가 점점 느려지는 경우에도 경추 척수증으로 인한 마비가 진행된 경우로 진단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

동탄시티병원 척추센터 임상윤 원장은 “경추 척수증은 디스크 돌출 등의 원인으로 척수가 지나가는 관이 좁아지면서 발생하게 되는데 서서히 진행되고 증상이 뇌졸중과 비슷해 다른 질환으로 오인해 바로 병원을 찾는 경우가 드물다”며 “자연 치료가 되지 않고 마비가 진행되기 때문에 심할 경우 하반신 마비 등으로 걸음을 걷지 못할 수 있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 및 수술을 시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임 원장은 “척수증 예방을 위해 고개 숙이는 동작을 피하고 평소 목과 어깨의 자세를 바르게 유지하기 위한 노력과 잠을 잘 때는 엎드려 자는 자세는 삼가고 높이가 낮은 베개를 사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