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이창재 본부장, 마케팅·영업 총괄 부사장 승진

[사진=대웅제약 이창재 부사장(왼쪽), 대웅바이오 진성곤 부사장]
대웅제약 마케팅본부와 ETC본부를 이끌어오던 이창재 본부장이 지난 1일 마케팅·영업 총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대웅바이오 진성곤 부사장도 승진 발령을 받았다.

이창재 부사장은 2002년 대웅제약에 입사해 18년 동안 ETC본부와 마케팅본부 등의 직무를 수행했고, 최고 소장 등을 역임하며 회사의 주요 프로젝트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해왔다. 2015년 40대 초반의 젊은 나이로 본부장에 발탁됐고, 2018년부터 인사와 경영관리 부문을 함께 관장하며 입지를 넓혔다. 대웅제약 영업마케팅의 핵심인 ‘검증 4단계 전략’을 수립해 성공적인 마케팅 체계를 구축하기도 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대웅제약은 성별과 나이에 관계없이 능력과 성과를 중심으로 한 인재 중용을 원칙으로 삼고 있다”며 “이창재 부사장은 능력 있는 젊은 리더로서, 기존 영업마케팅 패러다임을 혁신적으로 변화시켜 회사의 성장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고 전했다.

그룹 관계사인 대웅바이오는 CNS영업본부를 이끌던 진성곤 본부장이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진성곤 부사장은 1992년 대웅제약에 입사해 영업소장, 마케팅실장, 사업부장 등을 역임하며 ETC 사업 성장을 이끌었다. 2015년부터는 대웅바이오 ETC 사업 역량 강화를 위해 신설된 CNS 사업부를 이끌었고, 주력 제품인 글리아타민을 800억 원대의 블록버스터 제품으로 성장시켰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