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 많이 먹으면 불면증 오나? (연구)

[사진=ING alternative/gettyimagebank]
탄수화물과 설탕 섭취가 많으면 불면증을 겪기 쉽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컬럼비아 대학교 등 연구진은 60대 중반 여성 5만여 명을 대상으로 3년간 곡물 및 설탕 섭취량과 수면의 관계를 살폈다.

흰 빵 등 정제한 곡물로 만든 식품과 설탕 섭취가 많은 사람이 불면증을 겪을 가능성이 컸다. 연구진은 혈당 수치가 급격하게 변하면 호르몬 분비를 교란하는데, 이때 잠을 깨게 하는 아드레날린, 코르티솔 등 호르몬이 과다하게 분비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추정했다.

이렇게 수면 부족 상태에 이른 사람들은 다시 단 음식을 탐닉하는 악순환을 반복할 위험이 커진다고 연구진은 덧붙였다.

이번 연구를 이끈 정신과 의사 제임스 갱위츠 박사는 “불면증 환자에게 식습관이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주는 결과”라며 “정제 탄수화물과 단순당 등 혈당을 교란하는 음식을 줄여야 하는 이유는 체중 조절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번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터프츠대학교 호세 오도바스 교수는 “탄수화물 섭취와 불면의 인과관계가 모호하다”고 한계를 지적했다. 가설을 뒤집어 ‘불면증에 걸리면 정크푸드를 탐식한다’는 반대 논리를 배제하기엔 이번 연구가 불충분하다는 평가다.

이번 연구(High glycemic index and glycemic load diets as risk factors for insomnia: analyses from the Women’s Health Initiative)는 ‘미국 임상 영양학 저널(The 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이 게재하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이 보도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