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5분 깽깽이, 골다공 예방(연구)

[사진=IM3_vs1/gettyimagebank]
한 발 뛰기 운동을 하면 갱년기 이후 여성의 골밀도가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러프버러 대학교 연구진은 55~70세 여성 35명을 대상으로 깽깽이 운동을 시켰다. 운동 효과를 비교하기 위해 한쪽 다리로만 하루 최대 50회 정도 뛰었다.

6개월이 지난 후 엉덩이뼈와 연결되는 다리뼈 끝 대퇴 경부의 골밀도를 측정했다. 한 발 뛰기 운동을 한 쪽은 3.2%가 증가했고, 운동하지 않은 쪽은 0.5~0.75% 감소했다.

연구진은 또 운동한 다리를 자기공명장치(MRI)로 검사했다. 운동때문에 관절에 문제가 생겼는지 확인했으나, 이상이 없었다.

캐서린 브룩 워벨 박사는 “집에서 아무 장비 없이 손쉽게 할 수 있는 운동으로 골밀도를 높여 치명적인 대퇴 골절을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여성들은 폐경 후 7년간 골밀도가 20% 가까이 낮아진다.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 분비가 감소하는 탓이다.

연구진은 하루 5분 정도 한쪽 다리 씩 번갈아 가며 뛰되, 무리하지 말고 10cm 안팎을 도약한다는 기분으로 시작하는 게 좋다고 권했다. 익숙하지 않은 사람은 철봉이나 난간 등을 붙잡고 하는 게 안전하다.

이번 연구(High‐Impact Exercise Increased Femoral Neck Bone Density With No Adverse Effects on Imaging Markers of Knee Osteoarthritis in Postmenopausal Women)는 ‘골대사학회지(Journal of Bone and Mineral Research)’가 싣고, 일간 ‘데일리 메일’이 보도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