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처럼 찾아오는 질염, 어떻게 예방할까?

[사진=Emily frost/shutterstock]
질염은 ‘여성의 감기’라고 불릴 만큼 흔한 여성 질환이다. 분비물의 증가와 냄새, 가려움증, 통증 등이 나타나 일상에서 불편함을 초래한다. 주의를 기울이면 쉽게 나을 수도 있지만 이를 부끄럽게 여겨 방치하거나, 민간요법 등에 의존해 제대로 치료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이런 경우 상태가 악화되거나 재발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질염은 세균의 증식과 침입을 막는 유익균 ‘락토바실러스’가 감소하고 혐기성 세균이 증식하면서 생기는 질환이다. 락토바실러스 같은 유익균은 줄어들면 다시 서식하기 어렵고, 질염을 치료하더라도 재발 가능성도 높다. 따라서 평소에 질 내 컨디션 관리를 꾸준히 해야 한다.

질염 예방을 위한 Y존 관리법

건강한 여성의 질 내부는 약산성으로 유지된다. 그러나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락토바실러스균이 줄어들면 질 내 환경이 염기성으로 바뀌면서 세균성 질염이 발생한다. 이 과정에서 질 내 단백질이 분해되어 생성된 끈적한 질 분비물이 비릿한 냄새를 풍기게 되는데 이럴 때는 약산성 청결제를 사용해 질 외부 분비물을 깔끔하게 닦아내면 악취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스키니진 같이 몸에 딱 달라붙는 하의나 나일론 등 합성 섬유 소재 속옷은 습기를 조절하지 못해 습한 환경을 형성하고 질염을 불러올 수 있다. 특히 가급적 통풍이 잘되는 면 소재 속옷이나 하의를 입는 것이 좋다.

세균성 질염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질 내 유익균 부족이다. 질염과 변비 증상까지 케어해주는 유산균을 복용하면 질 내 유익균 케어에 도움이 된다. 이때 질 내에 정착해 유익균 증식을 돕는 ‘여성 유익균’ 품종은 따로 있으니 꼼꼼히 따져보는 것이 좋다. 특히 ‘UREX 프로바이오틱스’는 장 건강뿐 아니라 질 컨디션 케어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소이현의 여성 건강 비결 엘레나

[사진=엘레나X소이현 동영상 캡처]
최근 배우 소이현의 여성 건강 유지 비결로 화제가 된 유한양행의 ‘엘레나’는 질 내 정상 세균군 균형에 도움을 주는 ‘여성 유익균’으로 주목받고 있다. 엘레나는 국내 최초로 식약처에서 질 건강에 도움을 주는 기능성을 인정받은 ‘UREX 프로바이오틱스’ 원료를 사용한 안전하고 효과적인 제품이다. 락토바실러스의 특허 균주로 구성된 엘레나는 위산과 담즙산에 잘 견뎌 장까지 도달할 수 있고, 이 균들이 회음부를 거쳐서 질 내부에 자연스럽게 정착해 유익균이 많은 환경으로 만든다. 여성을 대상으로 한 인체적용시험에서도 질 내 균총의 정상적인 회복을 도와 질염 개선 및 재발 방지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원활한 배변을 돕기도 하는 멀티 유산균이다.

김민철 기자 kmc@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