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푹 자면…우울증, 불안증 ‘뚝’↓(연구)

[사진=photo_provider2/gettyimagesbank]

건강을 위해서는 하루에 잠을 7시간 정도는 자야 한다. 그런데 이렇게 충분한 수면을 취하지 못하고 수면 부족 상태가 되면 여러 가지 건강상 문제가 발생한다.

연구에 따르면, 수면 부족은 체중 증가와 연관성이 있으며 심장질환 발생 위험을 높이고, 치매를 유발하며 피부 노화에도 영향을 준다. 이와 관련해 잠을 충분히 자지 못하는 사람들은 피해망상과 우울증, 불안증, 악몽 등에 시달릴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이전까지는 우울증과 정신 건강에 문제가 있는 사람들은 밤에 잠을 잘 자지 못한다고 여겨졌다. 하지만 이번 연구 결과 수면 부족이 오히려 이런 정신 질환을 유발하며 그 반대가 아니라는 것이다.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연구팀은 수면이 박탈된 3800여 명을 대상으로 인지 행동 치료를 통해 잠을 잘 자도록 한 결과, 우울증과 불안증이 20%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다른 사람에 대한 신뢰감이 증가했고 그 결과 행복감이 10% 높아졌다.

연구팀은 “수면 문제는 정신 건강에 장애가 있는 사람들에게 공통적인 증상”이라며 “하지만 너무 오랫동안 불면증을 사소한 증상으로만 다뤄왔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잠을 잘 자지 못하는 것이 정신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이 드러난 만큼 치료의 첫 단계에서 질 높은 수면을 하도록 도와야 한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실험 참가자를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에게는 불면증 인지 행동 치료를 받게 했다. 그 결과, 불면증이 50% 줄어들었고 환각이나 악몽, 불안증 증상이 나타날 가능성도 훨씬 낮아졌다.

또 피해망상 증상도 감소했고 사람들이 자신을 피하거나 조롱하거나 한다는 생각도 덜 하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 결과(The effects of improving sleep on mental health (OASIS): a randomised controlled trial with mediation analysis)는 ‘랜싯 사이카이어트리(Lancet Psychiatry)’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