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이 뿌옇게 보이더니 쓰러져”…현아가 앓는 미주신경성 실신이란?

[사진=현아 인스타그램]
가수 현아가 우울증, 공황장애와 함께 미주신경성 실신을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

현아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누구에게나 선택받는 사람이고 싶은 욕심이 생겨 앞만 보고 달려왔다. 제가 아픈지도 모르고 있었다. 괜찮은 줄로만 알았는데, 2016년 병원을 가보고 나서야 마음이 아픈 상태였단 걸 알았다”면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늘 단단해왔던 저였기에 우울증과 공황장애라는 진단이 믿기지 않았다. 일 년은 믿지 못 했던 것 같다”면서 우울증과 공황장애 진단을 받고 꾸준히 치료 중임을 밝혔다.

또한 현아는 “그러다 처음 앞이 뿌옇게 보이더니 푹하고 쓰러졌다”며 “이것도 공황장애 증세 중 하나인가 하고 넘어가려다 뇌파 등 검사를 해보고 알게 된 사실은 ‘미주신경성 실신’이라는 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푹푹 쓰러질 때마다 혼자 속 졸이며 미안하고 또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스케줄 소화 할 때면 절 믿고 맡겨 주시는 많은 분들께 죄송했다. 그래서 제 마음이 조금이나마 가볍고 싶어 이렇게 솔직하게 얘기하게 되었다”며 자신의 건강 상태를 고백하게 된 이유를 알렸다.

한편, 현아가 앓고 ‘미주신경성실신’이란 혈관미주신경성 실신이라고도 하며 혈압 저하와 느린맥박에 동반된 혈류량 저하가 원인이다.

주로 장시간 서있을 때, 과도하게 흥분할 때, 채혈을 하거나 두려움을 느낄 때 심장박동 수와 혈압을 관리하는 신경계의 일부가 제 기능을 못하면서 발생한다.

이로 인해 심장박동 수가 느려지고 다리 혈관이 이완되면서 다리로 혈액이 과잉 공급되고 혈압이 떨어지는데 뇌로 가야할 피가 부족해지면서 실신하게 되는 것.

미주신경성 실신이 발생하면 어지럽고, 눈앞이 캄캄해지며, 다리에 힘이 빠지고, 식은땀이 나는 등의 증세가 나타나며 만약 실신이 잦거나 의식 소실이 있으면 신경과나 심장내과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