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제약 “BMP와 광민감제 ‘포토론’ 공급계약 지속 확인”

[사진=동성제약]
동성제약은 지난 14일 벨메드프레파라티(BMP)사와 만나 2세대 광민감제 ‘포토론’의 19개국 독점 판매권 및 공급계약 등에 대해 지속될 것임을 확인하고 현재 진행하고 있는 임상시험과 향후 허가진행 계획에 대하여 논의했다고 18일 밝혔다.

포토론을 공급하고 있는 벨메드프레파라티 측은 동성제약과의 포토론 독점 판매권 및 공급계약에는 이상이 없으며 동성제약 외 기업과의 계약은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2세대 광민감제 포토론은 광역학 치료 시 꼭 필요한 치료제로, 특히 포토론은 1세대 광민감제의 단점을 획기적으로 개선하여 주사 후 3시간 정도만 지나면 바로 시술이 가능하다. 치료 깊이도 기존 4mm에서 12~15mm로 크게 확장됐다. 동성제약은 지난 2009년 1월, 벨라루스 벨메드프레파라티사와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여 지난 10년 간 국내를 포함한 미국, 일본, 영국 등 주요 19개국에서 포토론의 독점 판매권을 보유해왔다.

동성제약은 포토론의 19개국 독점 판매권 및 공급계약을 바탕으로 한국전기연구원(KERI)을 비롯한 대한광통신, 분당서울대병원 등 여러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광역학 암 치료 분야의 선두 주자자리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