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약품, 신경퇴행성 질환 치료제에 해외 투자

[사진=부광약품]
부광약품이 투자한 이스라엘 프로텍트 테라퓨틱스는 360만 달러(약 43억 원)의 자금 모집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프로텍트 테라퓨틱스는 알츠하이머병을 포함한 신경퇴행성 질환 치료를 위해 새로운 PKR 카이네이즈 억제제 기반 치료제를 개발하는 바이오테크놀러지 회사다.

이번 자금 조달에는, 부광약품과 폰즈 데 솔리데라이트 FTQ(이하 폰즈)가 공동으로 주도하였고, 그 외 기존 투자자인 퓨처엑스, 올비메드, 존슨앤드존슨 이노베이션 , 다케다 벤처 그리고 알엠 글로벌 파트너 바이오파마 인베스트먼트 펀드가 참여하였다.

이번 자금 조달은 주로 후보물질 선정 및 신경 치료 효과에 대한 검증 생체 내 시험에 사용할 예정이며, 추가로, 환자 선별 및 개인화 치료를 위해 관련 진단 검사의 임상개발을 시작할 계획이다.

요탐 니셈블랏 프로텍트 테라퓨틱스 CEO는 “새로운 투자자인 부광약품과 폰즈를 환영하며, 기존 투자자들의 지속적인 지원과 도움에 크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자금 모집을 통해 새로운 후보물질 선택뿐만 아니라 선택적으로 신경염증 억제제 효과 검증이 가능해졌으며, 다음 자금 모집을 통해 임상 연구까지 개발을 지속할 것”이라며 “정밀 의약품 개발방식과 환자 선별 진단 검사의 개발은 효과적인 치료제로 개발 가능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부광약품 대표이사 유희원 박사는 “프로텍트의 신약 후보물질 발굴 능력에 인상 깊었으며, 이 유망한 프로그램의 신경퇴행성 질환 치료제 개발에 필요한 자금 조달의 일원이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부광약품은 강력한 R&D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이번 자금 모집 참여로 향후 부광약품의 포트폴리오를 더욱 강화하고 신약개발에 대한 우리의 지속적인 의지를 강조했다”고 전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