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 화초, 공기 정화에 큰 도움 안 돼(연구)

[사진=imnoom/shutterstock]

실내 화초의 공기 정화 효과가 생각만큼 크지 않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실내 화초보다는 문을 열고 하는 자연 환기가 훨씬 효과적이라는 것이다.

미국 드렉셀대학교 실내환경연구소 연구팀은 지난 30년 동안 나온 실내에서 기르는 식물과 공기 정화에 관한 연구 논문들을 분석했다.

대부분의 연구 논문들은 실내 화초가 휘발성 유기 화합물의 농도를 감소시킨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휘발성 유기 화합물은 대기 오염물질로 환경오염의 주원인으로 꼽힌다.

연구팀의 분석 결과, 창문을 여는 등의 자연 환기나 환기장치가 화초보다 훨씬 빠르게 휘발성 유기 화합물의 농도를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마이클 웨어링 박사는 “화초의 공기 정화 효과가 뛰어나다는 것은 일반적인 오해일 수 있다”며 “식물은 실내의 공기 질에 효과가 있을 정도로 공기를 빠르게 정화시키지 못한다”고 말했다.

1 제곱미터(㎡) 당 10~1000개 정도의 식물이 있어야 건물의 공기 순환 시스템이나 창문을 두서너 번 열어서 환기시키는 것과 비슷한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것이다.

웨어링 박사는 “이번 연구는 과학적 연구 결과라도 끊임없이 재시험하고, 의문을 가져야 실제 우리 주위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에 대한 진실에 더 가까이 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Potted plants do not improve indoor air quality: a review and analysis of reported VOC removal efficiencies)는 ‘저널 오브 익스포우졀 사이언스 앤 인바이런멘틀 이피디미올로지(Journal of Exposure Science and Environmental Epidemiology)’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