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어서도 건치 유지하려면(연구)

[사진=Deagreez/gettyimagebank]
나이를 먹으면 구강에 문제가 생기기 쉽다. 노인에게 충치가 생길 확률은 젊은이의 두 배. 치주염 등 잇몸 질환이 생길 위험 역시 나이가 들수록 커진다.

더 심각한 사실은 충치나 치주염으로 인해 치아를 잃을 수 있다는 것. 치아를 잃으면 외모가 달라질 뿐 아니라, 음식을 씹는 게 어려워진다. 이는 영양의 불균형으로, 다시 전반적인 건강의 쇠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

어떻게 하면 노년기에 접어든 다음에도 구강을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을까? 미국 코네티컷 대학교 연구진은 최근 발표한 논문에서 꼭 지켜야 할 수칙들과 절대 하지 말아야 할 행동들을 정리했다.

◆ 지켜야 할 수칙들 :

△ 입이 건조하면 충치가 생기기 쉽다. 자일리톨이 들어 있는 무설탕 검을 씹거나 캔디를 먹을 것. 타액 생성 도움이 된다. 만약 만성적으로 입이 건조하다면, 바로 치과에 갈 것.

△ 매일 불소가 함유된 치약으로 이를 닦을 것

△ 매일 치실을 할 것.

△ 전동 칫솔을 사용할 것. 사고나 의사 결정 능력에 문제가 있는 경우라면 특히 그렇다.

△ 충치 병력이 있다면 의사와 상담해 불소 성분이 강화된 구강 청결제를, 잇몸 질환이 있다면 클로로헥시딘 성분을 함유한 구강 청결제를 사용하는 게 좋다.

△ 6개월에 한 번은 반드시 치과에 가서 검진을 받고, 스케일링을 할 것.

△ 인공 관절 수술이나 인공 심장 판막 수술을 했다면 특히 구강 위생에 신경을 써야 한다. 심각한 감염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치과에서 치료를 받을 때는 반드시 수술 사실을 의사에게 고지할 것.

◆ 금지된 행동들 :

△ 담배를 피우는 것.

△ 설탕 함량이 높은 음식을 먹는 것. 특히 찐득찐득 이에 붙는 젤리나 사탕 종류는 피해야 한다.

수석 저자인 패트릭 콜 박사는 “나이 먹은 다음에도 기본 규칙은 똑같다”면서 “치아를 건강하게 지키는 데 있어 밥 먹고 나면 양치질을 하고, 자기 전 한 번은 치실을 하는 것보다 중요한 건 어디에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번 논문(The Prevention of Infections in Older Adults: Oral Health)은 ‘미국 노인병학회 저널(Journal of the American Geriatrics Society)’에 게재되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