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다공증 개량신약 ‘바제칼디’ 판매 순항

[사진=바제칼디]
신풍제약의 골다공증 개량신약 ‘바제칼디’가 고대안산병원 원내 약제로 처방 코드를 등록하며, 전국적으로 판매 활성화가 이루어지고 있다.

바제칼디는 선택적 에스트로겐수용체조절제(SERM) 계열의 바제독시펜아세트산염에 비타민 D3인 콜레칼시페롤 농축분말을 결합한 개량신약으로 지난 1월 출시됐다.. SERM계열 약물이기 때문에 뼈 내 에스트로겐 항진작용을 하면서 자궁내막 및 유방에 길항작용을 하기 때문에 자궁내막암 및 유방암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다.

바제칼디는 기존 비스포스포네이트(BP) 단일제 및 SERM 단일제와 달리 골다공증 치료와 에방을 위해 섭취가 필요한 비타민D 일일섭취량 800IU를 한 번에 복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1일 1정 562원으로 형성되어 있는 바제칼디는 타 SERM제제 대비 약가가 저렴하기 때문에, 기존 타 SERM 제제를 복용하던 환자에게 특히나 복용순응도가 좋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기존 비스포스포네이트경구제 대비해서 식전 식후 상관없이 복용이 가능하며, 식도자극 및 위장관계 부작용을 최소화하여 복용 후 기립의 제한이 없어 BP와 비교해도 복용편의성이 높은 편이다.

신풍제약 관계자는 “이번 SERM제제 외, 기존 높은 판매점유율 가진 비스포스포네이트 계열 ’보니엠’과 더불어 골다공증 시장 내의 보다 확실한 입지를 구축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