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대로 생리통, 피부발진을 예방한다고?

[사진=namtipStudio/shutterstock]

생리대로 여성질환(생리통, 생리불순, 냉대하, 질염 등) 또는  외음부피부질환(가려움, 피부발진, 냄새 등)을 예방‧완화할 수 있을까?

정답은 ‘NO’다.  생리통 등 여성질환은 주로 호르몬 이상이나 자궁의 기질적 문제에서 기인한다.  생리대에 사용된 원재료로 인해 증상이 완화된다는 과학적인 증거는 없다.  외음부피부질환 역시 개인의 체질이나 스트레스 등 발생요인이 다양하므로 생리대 사용으로 증상이 완화될 수는 없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생리대는 ‘생리혈의 위생적 처리’를 위해 사용하는 물품으로, 생리대 사용으로 생리기간 중 발생하는 생리통, 피부발진 등 각종 질환이  예방 또는 완화된다는 내용은 검증된 바 없다”고 6일 밝혔다.

식약처가 유기농‧천연 재료 사용을 표방한 생리대 광고 사이트 1,644건을 점검한 결과, 허위‧과대광고 사이트 869건을 적발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온라인쇼핑몰에 사이트 차단 및 게시물 삭제를 요청했다. 이어  판매 사이트를 운영한 의약외품 수입자 및 판매자에 대해서는 관할 지방청과 지자체에서 점검할 예정이다.

주요 위반사례로는 여성질환 또는 외음부피부질환을 예방‧완화할 수 있다는 의학적 효능을 표방한 광고(829건)가 대부분이었다. 키토산, 음이온에 의한 항균작용 등 원재료에 대하여  사실과 다른 광고(297건)를 하거나 화학흡수체가 없어 안전하다는 등 객관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사제품을 비방한 광고(216건) 등이 있었다.

식약처는 “생리대를 선택할 때 다른 제품에 비해 안전하다거나 생리통이 개선된다는 허위‧과대광고에 현혹되지 말 것”을 당부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