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장미화 “나이 드니 탄력, 근육 없어 서글퍼”…근력운동 왜 중요할까?

[사진=KBS 1TV 방송화면 캡처]
가수 장미화가 나이가 들면서 느껴지는 변화에 대해 언급했다.

4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는 장미화가 출연해 ‘나이가 드는 것’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고백했다.

이날 장미화는 “나이가 들수록 아픈 곳이 많아진다. 약봉지가 늘어나는 걸 보면 서글프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장미화는 “나는 20대 때 찍은 비키니 사진을 휴대폰 배경 화면으로 한다”며 “샤워할 때 거울을 보면 몸매가 많이 변해있다. 피부는 탄력이 없고 근육도 없는 게 느껴진다. 그러다 보면 서글퍼진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장미화와 같이 중년 이상이 되면 ‘노화’에 대해 관심을 가지기 마련이다. 노화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음식 섭취나, 정신적 안정, 특히 운동이 필요하다. 그렇다면 왜 노화방지를 위해 운동이 중요할까?

운동을 하면 우리 몸의 세포를 보호하고 새로운 세포의 생성을 촉진한다. 또한 손상된 세포가 있다면 신속하게 복구해주며 암세포가 활성화하는 것을 막을 수도 있다.

특히 인간은 만 50~70세에 이르면 근력의 30%를 잃게 되는데 고령에 가장 중요한 것이 근력을 유지하는 것이다. 그래야만 매일 스스로 몸을 움직일 수 있고 독립적인 생활이 가능하다.

한편, 중년 이상은 근력 운동을 할 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운동을 하면 혈압이 오르게 되는데 근력 운동 중 무거운 기구를 드는 운동은 혈압을 급격하게 상승시킨다. 때문에 고혈압 환자는 급격한 근력 운동 대신에 가볍게 계단 오르기를 하는 등 무리가 가지 않는 신체활동이 필요하다.

또한 운동과 함께 금연을 하고 지방, 육류, 고열량 식품, 음주 등을 절제하며 통곡류, 콩류, 과일, 채소를 자주 섭취하면 노화 예방에 큰 도움이 된다.

이지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