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차, 기억력 향상시켜 치매 예방에 도움(연구)

[사진=kuppa_rock/gettyimagesbank]

녹차는 채취한 신선한 찻잎을 고온 가열해 잎 속의 산화효소의 작용을 억제시킨 후 비비고 말리고 정제하는 등의 가공을 거쳐 만들어 진다. 녹차는 항산화 성분이 풍부해 건강에 여러 가지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런 효과와 관련해 녹차를 즐겨 마시면 기억력을 높이거나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스위스 바젤대학병원 연구팀이 녹차가 기억력의 향상과 유지에 효능을 발휘하는 메커니즘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평균 연령 24.1세인 12명의 건강한 남성 지원자들을 상대로 녹차 추출물이 지력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살폈다.

연구팀은 이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에는 녹차 추출물을 탄 음료를 꾸준히 마시게 하고 다른 그룹에는 녹차 성분이 들어 있지 않은 음료를 마시게 했다.

연구팀은 이와 함께 참가자들에게 일련의 작업 기억(working memory) 테스트를 실시했으며 이 과정에서 자기공명영상(MRI) 장치를 이용해 이들의 두뇌를 촬영했다.

연구 결과, 녹차 성분을 마신 이들은 상두정 소엽과 전두엽 상부 간의 연결망이 더 촘촘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작업 기억 테스트에서도 더 나은 성적을 보였다.

연구팀은 “녹차의 항산화 성분 등이 두뇌 부위 간의 상호연결망을 더 유연하게 만드는 것으로 보인다”며 “녹차가 치매 등 인지기능과 관련된 질환의 치료 등에 활용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Green tea extract enhances parieto-frontal connectivity during working memory processing)는 ‘사이코파머콜러지(Psychopharmacology)’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