얀센 ‘다잘렉스’, 다발골수종 1,2차 병용요법 치료제로 허가

[사진=다잘렉스]
존슨앤드존슨 제약부문 법인인 얀센은 ‘다잘렉스'(성분명 다라투무맙)가 지난 8월 21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내 다발골수종 환자의 1차 및 2차 병용요법 치료제로 허가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에 허가 받은 적응증은 총 3개로 ▲조혈모세포이식이 적합하지 않고 이전 치료 경험이 없는 다발골수종 환자의 보르테조밉, 멜팔란 및 프레드니솔론과의 병용요법(DVMP) ▲이전에 한 가지 이상 치료를 받은 다발골수종 환자를 대상으로 레날리도마이드 및 덱사메타손과의 병용요법(DRd) ▲이전에 한 가지 이상 치료를 받은 다발골수종 환자를 위한 보르테조밉 및 덱사메타손과의 병용요법(DVd)이다.

이로써 다잘렉스는 이전 치료 경험이 없는 다발골수종 환자부터 기존 치료 방법에 실패한 환자에게까지 다른 치료제와 함께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다잘렉스는 다발골수종에 최초로 허가된 인간 단일클론항체이며, 주성분인 다라투무맙은 다발골수종 세포에 과발현 되어있는 표면 당단백질인 CD-38을 인지하여 직접 결합한다. 이번 적응증 확대는 다잘렉스 병용요법의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한 3가지 임상연구를 근거로 이뤄졌다.

조혈모세포이식이 적합하지 않고 이전 치료 경험이 없는 다발골수종 환자를 대상으로 한 무작위 배정, 라벨공개, 활성대조군 3상 임상시험인 ALCYONE(MMY3007)에서 18개월의 분석시점을 기준으로 보르테조밉, 멜팔란, 프레드니솔론과 다잘렉스 병용 투여군의 무진행생존율은 71.6%로 보르테조밉과 멜팔란, 프레드니솔론 투여군의 무진행 생존율 50.2% 대비 질환의 진행 및 사망위험이 50%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대조군의 무진행생존기간 중앙값이 18.1개월인 것에 비해 다잘렉스 병용 투여군은 분석 시점에도 중앙값에 도달하지 않았다(p<0.001).

전체반응률또한 다잘렉스 병용 투여군은 대조군의 73.9%보다 유의하게 높은 수준을 보였으며, 엄격한 완전반응률을 포함한 완전반응률 이상의 반응률은 대조군 대비 유의하게 높았다. 임상기간 동안 다잘렉스 병용 투여군에서 주입관련반응과 폐렴을 포함한 일부 감염이 나타났지만, 주요 이상 반응은 일반적인 화학 요법 치료와 비슷한 수준의 내약성을 보였다.

다잘렉스는 이전에 한 가지 이상 치료를 받은 다발골수종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무작위 배정, 공개라벨, 3상 임상시험인 POLLUX(MMY3003)와 CASTOR(MMY3004)에서 각각 레날리도마이드 및 덱사메타손, 또는 보르테조밉 및 덱사메타손과 병용 투여한 결과, 12개월 무진행생존기간이 대조군 대비 뚜렷한 향상을 보였으며 질병진행 및 사망위험이 대조군 대비 각 임상시험에서 63% 및 61%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다잘렉스가 추가된 병용투여군이 기존 요법 대비 전체 반응률 및 완전반응률과 엄격한완전반응률의 합계 모두 높았으며 매우 좋은 부분반응률 또는 매우 좋은 부분반응률을 포함한 더 높은 반응률에서도 깊은 반응을 보였다.

두 임상시험에서 다잘렉스가 추가된 병용투여군은 대조군 대비 더 높은 빈도수로 주입관련반응이 보고되었으나 대부분 1-2 등급의 반응으로 첫 주입단계에서 나타났다. 또한 병용투여군에서 대조군 대비 더 높은 빈도수의 일부 혈액학적 이상반응이 보고되었으나, 3등급 이상의 감염 및 이상반응으로 인한 치료 중단률은 대조군과 비슷하게 나타났다.

제니 정 한국얀센 대표이사는 “이번 다잘렉스 적응증 확대로 병용치료가 필요한 다발골수종 환자들에게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한국얀센은 다발골수종 환자들의 더 나은 치료 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