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두 먹으면 전립선암 예방에 도움(연구)

[사진=robertsre/shutterstock]

전립선(전립샘)은 방광 바로 밑에 있는 남성의 생식 기관 중 하나로서, 정액을 구성하는 액체 성분의 일부를 만들어서 분비하는 역할을 한다. 이런 전립선에 생기는 질환인 전립선염, 전립선 비대증, 전립선암이 최근 증가 추세다.

특히 노인들에게 많이 나타나던 전립선암이 최근 들어 중년 남성에서 발병 빈도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전립선암은 어느 정도 진행된 후에야 이상 증상이 나타난다.

소변이 배출되는 통로인 요도를 전립선 암세포가 압박하면서 배뇨에 어려움을 겪게 되는데, 소변을 자주 보게 되거나, 소변 줄기가 가늘어지거나, 소변을 본 후에도 소변이 남아 있는 듯한 잔뇨감이 들게 된다.

이런 전립선암을 막으려면 지방 섭취량을 줄이고 전립선에 좋은 음식을 먹는 것이 좋다. 이와 관련해 하루에 두 줌(약 56g) 정도의 호두를 꾸준히 먹으면 최근 남성 건강을 위협하는 전립선암의 발생과 진행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텍사스대학교 보건과학센터 연구팀이 쥐를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호두를 먹이지 않은 쥐 그룹의 44%에서 전립선암 종양이 발견된 반면, 호두 강화 식단을 섭취한 쥐들은 종양 발생 비율이 18%에 그쳤고 암 종양의 크기도 평균 4분의 1에 불과하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연구팀은 “호두를 먹은 쥐들에게서는 극소수의 전립선암 종양만이 발견되었고, 종양의 성장속도도 호두를 섭취하지 않은 그룹보다 훨씬 느렸다”며 “이번 연구로 호두의 전립선암 억제 효과가 밝혀진 게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미국암연구협회에 따르면 호두를 구성하는 알파리놀렌산(ALA), 식물성 오메가-3 지방산, 항산화제 등의 성분들이 상호작용하며 잠재적인 항암물질을 생성한다고 했다. 호두 28g을 먹으면 ALA 2.5g을 섭취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매일 먹는 식사에 호두를 추가하면 전립선암뿐만 아니라 유방암 등 다른 암들도 예방하고 지연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A Walnut-Enriched Diet Reduces the Growth of LNCaP Human Prostate Cancer Xenografts in Nude Mice)는 ‘캔서 인베스티게이션(Cancer Investigation)’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