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피 ‘투제오’, 인슐린 데글루덱 대비 ‘저혈당위험 적음’ 확인

[사진=투제오]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제55회 유럽당뇨병학회(EASD)에서 투제오와 인슐린 데글루덱과의 최초 직접 비교한 BRIGHT의 하위분석(Sub-analysis) 결과를 발표했다고 25일 밝혔다.

발표된 데이터에 따르면 투제오(성분명 인슐린글라진, 유전자재조합 300U/mL)는 투여 초기 12주 용량적정기간 저혈당 사건 없이 치료 목표(HbA1c<7%)에 도달한 환자가 16.9%로 인슐린 데글루덱(13.6%) 대비 높게 나타났다.

또한, 용량적정기간에 발생한 저혈당은 유지기간(13~24주)의 저혈당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투제오와 인슐린 데글루덱 투여군의 환자를 취합했을 때 용량적정기간에 1건 이상의 저혈당을 경험한 479명 환자 중 75%가 이후 유지기간에 추가적인 저혈당을 경험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용량적정기간 중 저혈당을 경험하지 않은 454명의 환자 중 38%만이 유지기간에 저혈당을 경험했다.

사노피 의학부의 이경화 상무는 “투제오는 여러 연구를 통해 일반 당뇨병 환자뿐 아니라 중등도 및 중증 신기능 장애나 70세 이상의 고령 환자 등 고위험군에서도 우수한 혈당 강하 효과와 낮은 저혈당 발생을 보였다”며 “이번 데이터는 용량적정기간의 중요성과 인슐린 치료 전 과정에서 투제오의 치료 효과 및 안전성 프로파일을 확인할 수 있는 결과”라고 말했다.

이밖에 중등도 및 중증 신기능 장애를 동반한 성인 제2형 당뇨병 환자에서 연구 기간 내내 투제오가 인슐린 데글루덱 대비 평균 혈당 감소가 0.43% 더 높았으며 저혈당 발생 위험은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상적인 신기능의 성인 제2형 당뇨병 환자에서는 전체 연구기간 동안 투제오가 인슐린 데글루덱 대비 저혈당 발생률은 적었고 유사한 혈당 조절 효과를 보였다.

해당 연구에 참여했던 마틴 할루지크 체코 프라하 시험약물센터 부원장은 “당뇨병 관리가 까다로운 중등도 및 중증 신장애 환자에서 투제오가 저혈당 위험 증가 없이 인슐린 데글루덱 대비 혈당 조절 효과에서 이점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