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지바이오, 골 재생 신약 6000억 수출계약

[사진=시지바이오-니혼조끼 ‘노보시스 퍼티’ 수출 계약식]
재생의료 전문 기업 시지바이오가 일본 니혼조끼와 6000억 원(약 5억 달러) 규모의 골 재생 신약 ‘노보시스 퍼티’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계약 기간은 15년이며, 계약금은 1200만 달러(한화 약 143억원)다.

노보시스 퍼티는 지난 2009년-2014년 지식경제부(현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원천기술개발 사업을 통해 30억원의 R&D 자금 지원을 받아 개발된 제품이다. 골 재생 능력이 탁월한 골형성 촉진 단백질 rhBMP-2에 세라믹 기반 합성지지체를 접목시킨 신약으로, 뼈가 손상되었을 때 인체 내 줄기세포를 골세포로 빠르게 분화시켜 새로운 뼈가 생성되는 것을 촉진해 주는 역할을 한다.

노보시스에 들어가는 핵심소재 rhBMP-2는 대웅제약이 국산화에 성공했고 그 기술력과 원천성을 인정받아 세계보건기구(WHO)에서 ‘네보테르민’이라는 국제 일반명을 획득한 바 있다. 더욱이 대웅제약의 GMP 바이오의약품 자체 생산 시설에서 제조한 고순도 단백질 소재로 신뢰성을 더했다.

시지바이오는 rhBMP-2 탑재를 위한 지지체 개발을 담당하여 지지체를 구성하는 생체활성 세라믹 소재의 국산화와 양산 공정 개발에 성공했고, rhBMP-2를 천천히 방출 할 수 있는 지지체 원천기술을 개발하여 국제특허(PCT)도 출원했다.

일반적인 지지체에 비해 생체반응이 균일하고 부작용이 적은 것이 특징이며, 2017년 차세대 세계일류상품으로 선정되고 2019년 36주차 ‘iR52 장영실상’을 수상한 기존 노보시스 정형 제품에 비해 척추수술 중 최소 침습술기에 적합하도록 편의성도 높였다.

시지바이오 측은 “그동안 일본 제약·의료산업 내에는 서구 선진국의 기술은 높이 평가해 인정하지만, 한국의 기술은 낮게 평가하는 보수적 시각이 존재해왔다”며 “이번 수출 계약은 일본의 보수적인 의료산업 환경을 극복하고, 업력이 긴 일본 제약사와 기술·공급 계약을 동시에 체결해낸 쾌거”라고 말했다.

시지바이오 유현승 대표 “노보시스퍼티의 기술력과 제품력을 인정받아 수준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 일본 제약사와 수출 계약을 체결하게 되어 자부심이 생긴다”고 말했다.

시지바이오는 오는 2030년까지 노보시스 연매출 2조 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연간 1조원 규모의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에 시지바이오 미국 법인을 세워 직접 진출할 예정이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