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김정연 “46세에 늦둥이 아들 낳아”…고령 임신, 주의할 점은?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가수 김정연이 늦둥이 아들에 대한 애정 어린 마음을 전했다.

6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가수 김정연(51)이 남편 김종원(60), 아들 김태현(6)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김정연은 46세의 나이에 첫 아들을 얻었다고 밝혔다. 그는 “병원 갈 일이 많더라. 요즘 행사보다 병원 스케줄이 더 바쁘다. 50세가 넘으면 잔병이 하나하나, 그동안 묵었던 병들이 나오더라. 정기적으로 검사해야 하는게 많다”면서 “아이도 잔병이 많고 남편은 나보다 더 많이 병원에 간다. 어쩔 수 없더라. 세월을 비켜갈 순 없다”며 근황을 전했다.

이어 김학래가 늦둥이 아들에 대해 “결혼해서 빨리 낳지 왜 늦게 낳았냐”고 묻자 김정연은 “아이 가질 생각이 별로 없었다. 늦게 결혼했는데 당시 경제적 사정도 좋지 않았다. 낳을 생각이 없었다. 그런데 자연적으로 아이가 생겼다”라며 “태현이는 하늘이 준 선물”이라고 말했다.

남편 김종원은 “아이한테 미안하다”면서 “(아들이) 요즘 아빠 살 빼라, 배가 들어가야 한다, 염색하라고 말한다. 태현이한테 미안하고 잘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한편, 김정연과 같이 만 35세 이상의 여성이 임신을 하는 경우를 고령 임신이라고 한다. 여성의 활발한 사회활동과 점점 늦춰지는 결혼 적령기로 고령산모는 나날이 증가하고 있다.

고령 산모는 20대 산모에 비해 출산 시 여러 위험에 노출될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보다 많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고령 산모의 자연 분만 성공률은 20대와 비슷하지만 기형아 출산 가능성은 임산부의 나이가 많을수록 높아진다.

임신성 고혈압으로 불리는 임신중독성 역시 고령산모에게 더 많이 발생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 의하면 임신중독증으로 진료를 받은 산모 3명 중 1명이 고령 산모다.

여성뿐 아니라 남성도 만 35세를 넘어서면 정액의 양과 정자의 운동성이 감소해 태아의 돌연변이 가능성이 증가한다. 따라서 건강한 아이를 낳기 위해서는 부부가 함께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