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뉴아인, 新의료기법 ‘전자약’ 개발 맞손

[사진=휴온스 엄기안 대표(사진 우측), 뉴아인 김도형 대표(사진 좌측)]
휴온스는 지난 25일 성남 판교 본사에서 전자약 개발 전문 스타트업 기업인 뉴아인과 ‘전자약 공동 연구 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휴온스의 제약 산업 노하우와 뉴아인이 보유한 의료 IT 기술 결합을 통해 미래 헬스케어 산업을 이끌 의료기기 파이프라인을 구축하고, 궁극적으로는 다양한 적용 분야의 전자약을 개발하고자 이뤄졌다.

뉴아인은 조직공학과 신경재생을 접목해 국내 전자약 기술의 연구개발을 선도하고 있는 스타트업 기업으로, 이와 같은 전자약 기술을 이용해 안구건조증 등 다양한 안과 질환에 대한 치료법을 개발 중이다.

전자약은 수술이나 약물로 치유하기 힘든 질병을 전기자극으로 완화 또는 치료하는 방식의 약을 말한다. 국내에서는 아직 저변이 넓지 않지만, 미국 및 유럽 등 세계 선진 의료 시장을 중심으로 새로운 의료 기법으로 각광받고 있다.

휴온스는 전자약의 미래 가치와 뉴아인의 전자약 개발 노하우와 의료기기 파이프라인, 개발 계획 등에 대한 가능성과 잠재력이 매우 높다는 판단하에 이번 협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양사는 협약 6개월 전부터 상호 교류를 통해 공동 연구 및 개발에 대한 의지를 확인하고 전자약 개발과 적응증에 대한 논의를 심층적으로 진행해온 만큼, 본 협약 체결을 기점으로 공동연구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협약식에서 1차 공동연구 과제인 ‘수면 보조 의료기기’ 개발을 연내 구체화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 추후 중추신경계 치료 보조용 전자약, 대사질환 치료 보조용 전자약, 항암 보조용 전자약 개발을 위한 구체적인 로드맵을 수립하기로 협의했다.

엄기안 휴온스 대표는 “전자약은 고령화로 인해 늘어나는 만성질환의 새로운 치료 혁신을 불러올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혁신 전자약을 개발해 헬스케어 시장에서 존재감을 확고히 다져가겠다”고 밝혔다.

김도형 뉴아인 대표는 “휴온스가 쌓아온 제약 기술력과 노하우에 뉴아인의 IT 기술력이 접목된다면 양사가 궁극적으로 추구하는 ‘인류건강을 위한 의학적 해결책 제시’에 가까워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