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인데 시린 손발…레이노증후군, 수족냉증과 달라

[사진=Image Point Fr/shutterstock]
여름철에도 손발이 심하게 시리다면? ‘레이노증후군’을 의심해볼 수 있다.

손발이 차면 혈액순환이 안되거나 수족냉증이 아닐까 의심할 수 있는데 날이 더운 여름철 손발이 심하게 차갑다면 이 증후군이 원인일 수 있다는 것.

레이노증후군은 추위나 스트레스로 말초혈관이 과하게 수축해 조직으로 산소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으면서 생기는 질환이다. 손발이 시리고 통증이 나타나며 피부색이 눈에 띄게 변하고 피부 괴사가 생길 수도 있다.

호르몬 변화가 큰 50대 이상 중년 여성이 특히 이에 취약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17년 한 해 동안 레이노증후군 진료를 받은 인원은 2만 명 이상으로, 50대 이상이 1만 4219명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성별로는 여성이 63%로 남성보다 많았다.

남성보다 여성에게 많이 나타나는 것은 ▲임신, 출산, 폐경 등 호르몬의 변화 ▲가사노동으로 찬물에 자주 노출되는 환경 ▲하체를 차갑게 만드는 패션 ▲자궁이나 난소 등 남성보다 내장기관이 많아 내부 장기로 몰리는 혈액 등의 요인이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출산을 끝낸 여성이나 호르몬 변화가 큰 50대 이상 중년 여성에게 주로 발생하는 이유다.

레이노증후군은 일차성과 이차성으로 나뉜다. 다른 동반 질환 없이 레이노 현상만 발생하면 ‘일차성’ 또는 ‘특발성’이라 하는데, 이는 혈관의 과도한 수축이 일시적으로 발생하는 경우를 말한다. ‘이차성’은 전신성경화증, 루푸스, 류마티스관절염 등과 같은 다른 류마티스질환과 연관돼 발생하거나, 심혈관계 질환, 약물에 의해 발생하기도 한다. 대형 드릴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는 공사장 기술자나 건반악기 연주로 진동에 노출되는 피아니스트도 레이노증후군을 앓을 가능성이 높다.

고대구로병원 류마티스내과 안가영 교수는 “레이노증후군은 단순 혈액순환 저하의 문제가 아니라 몸에서 보내는 이상 신호일 수 있다”며 “증상이 심하다면 가볍게 여기지 말고 병원을 찾아 진단·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수족냉증과의 구별도 중요하다. 레이노증후군은 손발이 찬 증상 때문에 수족냉증과 혼동하기 쉽지만 3단계 색깔 변화가 나타난다는 차이점이 있다. 추위에 노출되면 피부가 하얗게 변했다가 파란색, 붉은색 순으로 변한다. 수족냉증보다 증상이 훨씬 심하고 가려움, 저림, 통증 등이 동반된다. 단순 수족냉증으로 여기고 방치하면 증상이 점차 악화돼 심하면 손가락 발가락이 괴사할 수 있어 조기 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다.

레이노증후군은 완치가 어렵기 때문에 일상적인 관리도 필요하다. 여름철에는 에어컨 바람이나 찬물 노출을 주의하고 손발을 보호하고 체온을 따뜻하게 유지해야 한다. 증상이 심하다면 여름에도 장갑이나 두꺼운 양말을 착용해야 할 수도 있다. 안가영 교수는 “흡연은 말초혈관을 수축시켜 레이노증후군을 악화시킬 수 있으니 금연은 필수”라고 조언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