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이비인후과네트워크, ‘질적 성장’ 전환 선언

전국 44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는 하나이비인후과네트워크가 향후 3년간 양적 확대를 잠정 중단하고, 질적 성장에 주력할 것을 선언했다.

하나이비인후과병원 이상덕 원장은 지난 13~14일 인천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제 14회 하나이비인후과네트워크 학술대회’에서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이상덕 원장은 ‘하나이비인후과네트워크 발전방향’에 대한 발표를 통해 “지난 13년간 지역사회에서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양적 성장을 이루어냈다”며 “이제는 정체성 확보, 의료서비스 표준화(CP개발)강화, CS 관리 등 질적 성장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나이비인후과네트워크는 질적 성장에 집중하기 위한 일환으로, 향후 3년간 네트워크 신규 가입을 동결하고, 가입조건을 강화했다. 7월 1일부터 시행된 진료 의뢰·회송 시범사업에도 전국의 하나이비인후과 병·의원이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하나이비인후과네트워크는 2006년 출범해 현재 전국에 44개(서울 13개, 경기 17개, 지방14개) 네트워크를 구축, 국내 최대 이비인후과 네트워크로 성장했다. 강남 본원과 MSO 회사인 하나닥터스넷(주)에서는 브랜드 가치제고, 진료매뉴얼, 노하우 전수, 경영·보험업무 지원, 직원교육·학술행사 개최 등을 지원하고 있다.

하나이비인후과병원(강남 본원)은 지난 5월 후두·성대 질환 명의 최홍식 원장(강남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장 역임)을 영입했고, 오는 9월에는 코 질환 명의 동헌종 교수(삼성서울병원)도 영입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학술대회는 전국의 하나이비인후과 병·의원 소속 의료진 50여명이 참석해 ▲옥수하나이비인후과 설정훈 원장의 ‘알레르기 비염, 치료 노하우’ ▲하나이비인후과병원 최홍식 원장의 ‘레이저를 이용한 후두미세수술’ ▲대구가톨릭의대 권순욱 교수의 ‘딥러닝을 이용한 고막 자동진단 및 그 응용’ 등의 학술 강의가 진행됐다. 의사들이 알아야 할 의료법 강의로 로펌 광장 소속 노경화 변호사의 ‘의료법 위반 사례 분석’ 특강, 보험 산정기준이 되는 행위 정의, 부당이득 자율점검 제도, 심사평가원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한 병원경영 등에 대한 강의도 있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