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동’에 대한 반응, 남녀 차이 없다 (연구)

[사진=Oleg Elkov/shutterstock]
성적인 이미지에 대한 두뇌의 반응은 남녀가 유별하지 않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금껏 남성은 시각적인 자극에 더 쉽게 좌우되기 때문에 포르노그래피에 여성보다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번 연구는 그런 통념에 의문을 제기한 셈이다.

독일 막스 플랑크 연구소에 따르면 참가자들에게 성적인 이미지를 보여주면서 자기공명장치로 뇌의 활동을 살폈을 때 편도체, 섬엽, 선조체 등 두뇌의 각 부위가 반응하는 양상은 성별에 따라 큰 차이가 없었다.

기존 연구에서 이미지를 보여준 뒤 성적인 자극이 있는지 물었을 때, 남성 참가자들이 여성보다 더 많은 자극을 받았다고 답변한 것과는 다른 결과였다.

연구진은 “성적인 이미지에 대한 두뇌의 반응이 성별에 따라 다르다는 기존 연구 결과는 과장된 측면이 있다”면서 “참가자가 너무 적었거나, 참가자들이 이미지를 대하는 태도의 차이를 고려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추측했다.

여전히 의문으로 남는 점은 있다. 이번 연구는 성적인 이미지에 대한 반응의 양상이 성별과 무관하다는 의미일 뿐, 남녀 간 반응의 강도를 측정한 것은 아니다.

하미드 누리 박사는 “사회적 관습상 여성은 성적인 자극을 받았다고 표현하는 것을 꺼린다”며 “그러나 이번 연구는 성적인 자극에 반응하는 데는 남녀가 다르지 않다는 점을 보여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Neural substrates of sexual arousal are not sex dependent)는 ‘미국 국립과학원 회보(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에 실리고, 영국 ‘가디언’이 보도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