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관심도 병?…뇌 작아져 치매 위험 증가(연구)

[사진=stokkete/gettyimagesbank]

관심을 받고 싶어 하는 사람, 즉 그런 부류를 뜻하는 ‘관심종자’의 줄임말로 ‘관종’이라는 말이 있다. 요즘 이 용어가 매스컴에 많이 등장할 정도로 일종의 관심병이 많아지는 추세다.

다른 사람으로부터 관심을 받기 위해 고의적으로 비상식적인 행동을 하는 것은 건강적인 측면에서도 여러 가지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그런데 이와는 반대로 관심이나 흥미가 없는 상태, 즉 무관심도 뇌 건강에는 좋지 않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새로운 일이나 사물에 대한 호기심을 잃어버리고 무관심해지고 냉담해지는 것은 두뇌를 위축시킨다는 것이다. 이는 미국국립보건원 노화 부문 연구팀이 평균 연령 76세의 노인 4354명을 상대로 한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이들에 대해 자기공명영상장치(MRI)를 통해 뇌를 촬영하는 한편 ‘무관심함’의 정도를 측정하기 위해 15가지 항목으로 된 노인우울척도(GDS) 설문에 답하게 했다.

연구 결과, 무관심의 정도가 높은 이들일수록 뇌의 크기가 더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무관심에 해당하는 항목이 2개 이상인 이들은 뇌 속의 회색 물질 용량이 1.4% 더 작았으며, 백색 물질은 1.6% 더 작았다.

회색 물질은 기억력, 백색 물질은 두뇌 속 영역 간의 소통과 관련되는 물질이다. 연구팀은 “이렇게 뇌가 위축되면 알츠하이머병과 같은 뇌 관련 질환에 걸리기 쉽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Structural MRI correlates of apathy symptoms in older persons without dementia)는 ‘뉴롤로지((Neurology)’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